상단여백
주택관리사협회, 관리 부당간섭 배제 구체화에 “환영”
공동주택관리법안 국회 본회의 통과에 관리 종사자 권익보호 전망
경기도 내 경비원 갑질피해 가해자 절반이 ‘관리사무소’
경기도 ‘경비노동자 갑질피해 지원센터’에 접수...퇴사압박·단기계약 강요 등 피해
[판결] 관리직원 미지급 수당 등 대표회의 상대 청구···“대표회의는 ‘사용자’ 아니다” 기각
여백
여백
[이슈분석/ 포커스]
지방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 5년간 고작 35건 접수
박상혁 의원 “역할 미미…재정립 필요”
"공동주택 관리 관련 신고, 지자체장 수리 필요"
국토부 공동주택관리법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주택관리업자 672개···상위 20개 업체 외에는 상당수 ‘영세’
[기획: 공동주택 관리업계, 무엇이 문제인가]
[최신뉴스]
여백
여백
[이슈/ 화제 &]
“공동주택 층간소음 분쟁 2년 만에 6배 증가”
중앙 공동주택관리 분쟁조정위 3년간 접수 분쟁 193건 중 층간소음이 54건
23회 주택관리사보 시험 응시자 절반 줄어…합격률 76% 예상
2차 시험 응시 2238명 중 1700명 선발예정
[단지탐방] 입주민의 개선 제안 적극 반영 ‘소통하는 아파트’ 가꿔
‘2019년 국토부 우수단지’ 선정 경기 수원시 백설주공1단지아파트
주택관리사 자격 ‘단체 경력’에 입주자대표회의 포함 안 돼
법제처, “주택관리사협회 등 3개 단체만”
공동주택 관리방식 차이 따라 사고 책임 소재 갈려
기획: 위탁관리, 자치관리의 차이점과 장‧단점
땀띠에도 마스크 벗을 틈 없는 경비·청소원···“답답해”
[기획: 코로나19 시대 공동주택 야외근로자들 이중고] 야외근로·고령 근로자 지침 없어
여백
aptn 포토
민원회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수태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20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