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아파트 하자 접수 역대 최고…8월 기준 6119건
지난해 4245보다 크게 증가,,,당해 처리 못하는 건수도 늘어
[판결] 사다리 작업 중 추락사 한 사고에 안전 관리 소홀 기소된 관리소장 ‘무죄’
[법제처] 공동주택 사업자 전자입찰 규정, 회계감사인 선정은 적용 안 돼
여백
여백
올해 주택관리사보 2차 시험 2050명 응시…78% 합격 예상
산업인력공단, 12월 1일 최종 합격자 발표
아파트 공사·용역 입찰담합, 선정지침 개선해 막는다
국토부-공정위 합의...실적기준 등 진입장벽 낮춰 신규 사업자 참여 기회 확대
층간소음 신고한 이웃에 살해 협박편지 보낸 입주민 ‘징역 6개월’
광주지법 판결
경비원 초단기근로계약 만연…“괴롭힘에도 참을 수밖에”
[기획] 경비원‘단기근로계약 관행’ 문제점 현장 호소
[최신뉴스]
여백
여백
[이슈/ 화제 &]
“공동주택 관리규약 등에 출장세차 출입 조건 담아야”
주택관리사협회 ‘공동주택 출장세차 활동제한 검토’ 자료 배포
아파트 출장세차 화재에 전국적 ‘출입 금지’ 확산
[이슈: '천안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 관리분야 영향]
내년도 일자리안정자금 5만원→3만원... ‘6개월만’ 지원
정부, ‘2022년 예산안’ 국무회의 의결...국토부 60조9000억원 역대 최다 편성
공동주택 경비원, 안내문 게시·우편수취함 투입도 할 수 있다
'경비업무 외 종사 업무 규정'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 개정안 일부 수정 7일 재입법예고
[좌담회] 공동주택관리법 문제점과 앞으로의 방향 모색
‘공동주택관리법 시행 5년’ 각계 전문가 지면 좌담회
아파트 입대의 공고문 무단 제거한 관리소장 ‘벌금형’ 확정
대법원 “공고문 부착 의결 없었어도 업무방해”
여백
aptn 포토
민원회신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18층 1802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21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