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과학 문화/여행
유리 작품 만들기부터 케이블카까지, 체험 가득 여행[주말에 가볼까?] 278. 강원 삼척시 < 2 >
승인 2020.06.23 09:47|(1297호)

<지난호에 이어>

도계유리나라에 전시된 유리작품들

삼척 내륙 여행을 좀 더 즐기고 싶다면 도계 쪽으로 가자. 도계유리나라는 유리공예 작품 수백 점을 전시한 유리갤러리, 유리의 과거와 현재를 알 수 있는 유리역사관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작가들이 하루 5회 유리 성형 과정을 시연·설명하는 블로잉(blowing) 시연이 인기다.

도계유리나라의 피노키오나라

시연 관람과 별도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하루 2명). 블로파이프 끝에 액체 유리를 찍어 풍선 불 듯 공기를 주입하는 동작이다. 유리를 토치로 녹여 목걸이와 키홀더 등을 만드는 램프워킹, 유리컵에 물감으로 색깔을 입히는 글라스페인팅도 도전할 만하다. 이웃한 피노키오나라에서는 피노키오 작품 관람과 목공 체험이 가능하다.

스위치백트레인의 고풍스런 객실

하이원추추파크는 강원도를 대표하는 철도 체험형 리조트다. 스위치백트레인이 대표적인 체험이다. 스위치백트레인은 과거 강원도 산길을 운행한 기차다. 갈지자로 전진과 후진을 반복해 고도를 높이는 운행 방식이 특징이다. 현재는 증기형 관광열차로 개조해 나한정역까지 6.8㎞ 구간을 오간다. 자연경관이 수려해 왕복 80분이 지루하지 않고,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촬영한 심포리역도 지난다.

하이원추추파크 정글대탐험

짧은 구간은 추추스테이션 내 생태연못을 평균 3km/h 속도로 약 10분간 순환하는 미니트레인이 제격이다. 정글대탐험, 키즈카페 등과 더불어 아이들에게 인기다. 연인은 최고 25km/h 속도로 산기슭을 도는 레일바이크가 좋다. 12개 터널을 지나며 짜릿한 순간을 만끽한다. 독채 빌라형 네이처빌, 기차를 개조한 트레인빌, 오토캠핑장 등이 있어 숙박도 가능하다.

삼척해상케이블카

바다 여행이 못내 아쉬울 때는 삼척해상케이블카를 이용한다. 용화역과 장호역 사이 바다 위 874m 거리를 가로지른다. 선샤인호와 선라이즈호가 한 대씩 교차 운행하는데, 주행속도는 5m/s로 편도 약 10분이 걸린다. 장호리와 용화리는 삼척에서 소문난 바다로, 스노클링을 즐길 만큼 물이 맑고 소담한 항구 풍경이 아름답다. 케이블카는 바닥 일부가 투명해 바다 위를 지나는 느낌이 생생하다. 용화역과 장호역에 스카이라운지와 카페가 있어 커피 한잔하며 쉬기 좋다. 악천후 시 운행이 중단될 수 있으므로 확인 후 방문한다. 매표는 용화역에서 하며,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과 탑승이 가능하다.

<여행 정보>
○ 당일 여행 코스
내륙 여행: 삼척미로정원→천은사→도계유리나라→하이원추추파크
바다 여행: 삼척미로정원→새천년해안도로→삼척해상케이블카

○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삼척미로정원→삼척장미공원→도계유리나라→하이원추추파크
둘째 날: 새천년순환도로→이사부사자공원→삼척해상케이블카→장호항

○ 숙박 정보
- 하이원추추파크(한국관광 품질인증업소

하이원추추파크의 기차를 개조한 숙소 트레인빌

) : 도계읍 심포남길, 033-550-7788, www.choochoopark.com
- 삼척미로정원: 삼척시 동안로, 033-575-4846, www.mirogarden.com
- 삼척비치모텔: 삼척시 테마타운길, 033-576-0163
- 쏠비치 삼척: 삼척시 수로부인길, 1588-4888, www.daemyungresort.com/sb/sc

○ 식당 정보
- 보스대게: 대게 코스 요리, 삼척시 테마타운길, 033-575-8784, bosscrab.modoo.at
- 텃밭에노는닭: 물닭갈비, 도계읍 도계로, 033-541-9989
- 부일막국수: 막국수, 삼척시 새년천도로, 033-572-1277

○ 주변 볼거리
삼척그림책나라, 삼척해양레일바이크, 삼척 대이리 동굴지대(대금굴&환선굴), 삼척 죽서루, 맹방해수욕장

글·사진: 박상준(여행 작가)
출처: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aptn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수태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20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