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학술-학회
“지역사회 교류 위한 공동주택 커뮤니티 공간 계획 필요”논문: ‘해외 공동주택의 커뮤니티 공간 특성에 관한 연구’
승인 2020.01.09 21:48|(1275호)
고경희 기자 gh1231@aptn.co.kr

CYMA 정서인 실장 등 논문서 주장

[아파트관리신문=고경희 기자] 공동주택 커뮤니티 공간을 거주민과 지역사회 교류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간 계획, 프로그램 운영 등 민·관의 다각도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건축사사무소 CYMA 정서인 실장과 대구과학대학교 건축인테리어과 이수진 교수는 최근 한국주거학회 논문집에 게재된 ‘해외 공동주택의 커뮤니티 공간 특성에 관한 연구’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정서인 실장 등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아파트 거주민들의 커뮤니티 공간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지고 있으나, 아직까지 커뮤니티 시설은 본래의 용도로 운영되는 시설이 저조한 편이고 공실로 방치되는 곳도 많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며 “커뮤니티 공간 운영 및 관리가 잘 되고 있는 해외 아파트 단지 사례에서 커뮤니티 공간의 현황 및 특성을 분석해 우리나라 커뮤니티 공간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도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근 싱가포르 주택개발청(HDB)은 주택 및 도시개발 사업의 구체적인 시행방향으로 주거환경 향상과 주택개보수, 지속가능성 확보, 커뮤니티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특히 커뮤니티 활성화에 관한 시행 방향으로 단지의 계획 단계에서 물리적 시설이나 환경이 주민 간 상호교류를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설계해 적절한 사회적 혼합(Social Mix) 등을 유도하는 방안을 포함하고 있다. 그리고 거주자가 어울리고 교류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을 생활환경 속에서 제공하고 HDB 지점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 커뮤니티를 거주민의 일상생활과 통합시켜 지원하고 있다.

정 실장 등은 논문에서 주택개발청이 개발한 공동주택 3곳의 커뮤니티 공간의 현황 및 특징을 분석했다.

‘피너클덕스턴’ 단지의 커뮤니티 공간은 거주민들의 커뮤니티 상호작용을 위해 다양하고 창의적인 계획을 시도했다. 2개의 스카이브릿지에 정원을 테마별로 설치해 외부인들에게 개방했고 단지 옆에 위치한 지역 커뮤니티 클럽(CC)의 프로그램 이용이 쉽도록 3층에 CC와 연결된 광장 공간이 조성됐다. 단지 내 커뮤니티 공간의 관리는 Town Council이라는 광역관리체제의 관리조직에서 담당하고, 커뮤니티 공간의 다양한 프로그램의 운영 및 기획은 PA(People’s Association)에서 담당하고 있다.

‘스카이빌도슨’ 단지는 커뮤니티, 다양성, 지속가능성을 컨셉트로 80가구씩 공용 스카이빌리지를 통해 커뮤니티 테라스와 정원을 공유함으로써 서로 교류할 수 있는 공동공간 역할을 하도록 계획했다. 파빌리온을 1층과 꼭대기층에 조성해 주민들이 다양하게 행사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도록 했다.

‘스카이테라스도슨’ 단지는 인접한 지역공원과 연결한 다층 테라스 공간이 조성돼 거주민들이 엘리베이터 없이 산책할 수 있도록 여가를 장려하고 커뮤니티가 강화되도록 한다. 주민들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레크리에이션 공간을 공연장과 광장같이 크게 조성해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싱가포르 사례에 정 실장 등은 “사례 3군데 모두 주택개발청의 발주를 받아 진행한 공공주택 프로젝트고 계획 단계에서 단지의 커뮤니티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공간구성과 단지 디자인을 고려한 것이 특징”이라며 “고층 공동주택 단지임에도 공용 커뮤니티 공간을 여러 군데 배치해 거주민들이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정리했다.

또한 “단지 내 커뮤니티 공간 관리는 Town Council이라는 관리조직에서 담당하고 있고 지역에 따라 외부 CC 또는 PAC의 지원을 받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거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단지 내 뿐만 아니라 지역에서의 교류 또한 적극 관장해 다양한 서비스와 연계될 수 있도록 했다”고 평가했다.

이에 “우리나라의 공동주택 단지 커뮤니티 공간도 거주민들의 커뮤니티 활성화와 지역교류를 위해 전문 운영관리 부서와 시스템을 만들고 지역사회 통합시설, 거주민 중심 공간 계획을 고려한 민·관의 다각도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20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