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22회 주택관리사보 합격자 ‘4101명’···합격률 80.95%한국산업인력공단, 최종 합격자 발표···작년 762명에서 급증
승인 2019.12.04 18:21|(1272호)
고경희 기자 gh1231@aptn.co.kr

합격률 지난해보다 55.83%p 증가

 

[아파트관리신문=고경희 기자] 제22회 주택관리사보 자격시험에 최종 4101명이 합격, 80.95%의 합격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 합격률(25.12%)보다 55.83%p 증가하고 합격자수도 지난해 762명보다 3339명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저조한 합격률에 이어 수급조절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4일 제22회 주택관리사보 제2차 자격시험의 최종 합격자를 발표했다.

제1차 시험은 응시자 1만9784명 중 16.46%(3257명)가 합격한 가운데 제2차 시험에서는 제21회 제1차 시험의 합격자를 포함한 5066명이 응시했고 4101명이 합격했다.

이번 시험의 응시자수는 제21회 제2차 시험(3033명)보다 1068명 늘어났고 합격률은 80.95%로 제21회(25.12%)보다 55.83%p 높았다.

합격자 중 남성은 3100명, 여성은 1001명으로 여성 합격자 비율은 24.41%다.

연령대별 합격자는 50대가 1659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414명 ▲60대 이상 512명 ▲30대 408명 ▲20대 108명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대 합격자는 없었다.

과목별 최고점수는 주택관리관계법규 97.5점(평균점수 69.28점), 공동주택관리실무 92.5점(평균점수 66.82점)으로, 21회 각 최고점수인 82.5점, 85점보다 7.5~15점 이상 높게 나타났다.

22회 합격자 명단은 큐넷 주택관리사보 누리집(www.q-net.or.kr/site/housing) 발표서비스 합격자 발표 메뉴에서 4일부터 60일간 확인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이번 시험에서 합격자가 지난해 대비 대폭 증가한 것에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은 지난해 21회 2차 자격시험에서 대거 떨어진 수험생들이 올해 몰려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주택관리사협회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택관리사보 수급조절에 실패해 주택관리사들의 일자리 안정이 위태로워졌다”며 공단 및 국토교통부와 면담을 갖고 항의에 나섰다. 반면, 관리업체 관계자는 합격자가 많아짐에 따라 경쟁을 통해 다양한 자질을 갖춘 인재를 선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주택관리사보 자격시험은 2020년부터 ‘선발예정 인원제’가 적용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직전 3년간 사업계획승인 주택단지 수 ▲주택관리사보 자격시험 응시인원 ▲주택관리사보 취업현황 및 시험위원회 심의의견 등을 고려해 선발예정 인원을 정한 뒤 상대평가를 통해 고득점자 순으로 합격자가 선정된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22회차 합격자 2020-03-11 23:49:25

    주택관리사 제도를 만든건 의무관리공동주택을 공동주택관리법과 관리규약등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서 관리하라는것이 취지일텐데.. 현실은 그 취지와 너무 동떨어져 있다. 관리사무소장은 위탁사,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입주민 등의 외압에 아무런 대응을하지 못하고 따라야만한다 만약 따르지 않을시 사직을 할수 박에 없다. 밥줄이 끊어지는 것이다.. 정부는 주택관리사의 권리와 의무에 관한것을 법제화 하여 주택관리사가 공동주택을 법과 원칙에 따라서 관리할수 있게하고, 입대위와 소장이 동등한위치에서 서로 견제하여 비리를 막을수 있게하여야 할것이다.   삭제

    • sm 2019-12-23 13:34:03

      내년부터 주택관리사 수강생 및 시함준비생 많이 줄고 포기 하겠습니다
      합격자가 그리많으니
      강사 교수님들 학원도 모두 밥줄 떨어지겠네
      합격해도 장롱 자격증 휴지 조각되네 ㅎㅎ
      협회님들과 관계자들 좋은사람들 많이 골라서 쓰셔
      준비한 수강료가 아깝네
      이제라도 일찍 포기하죠   삭제

      • woosan 2019-12-23 12:42:49

        아니 22회 2차 합격자가 사상 첨 4100명 넘으면 그 인원 어떻게 수용하려고요
        고령자시대 오갈대 없는 사람들 그야말요 살 방법 있나해서 준비하려는데 정부돈
        지원받고 어려운시간내서 준비중인데 포기해야겠네요 내년 후년 준비하는 사람들보고 과목 추가하지니, 그렇지 않아도 상대평가에 서술현등, "인원정원제" 말 나오는데
        차제에 관리사 시험제 폐지하는게 나겠소 . 과목 추가하면 어떤과목을 한다는 거요
        차라리 "영어 토플에 수학 방적식에 적분 통계과목 넣거나 회화과목도 추가하지요
        어찌됐든 이과정을 강의하는 학원이이나 강사님 수강생등   삭제

        • 정의봉 2019-12-09 16:52:45

          협회놈들의 개밥그릇 싸움에 치가 떨린다
          물론 동조하는 소장놈들도 똑같다
          매년 2000명 선에서 뽑던걸 작년762 굴욕이었다
          2차 응시자가 많다는건 작년 넘어온 인원인데
          수치를 갖다부쳐도 비열하게 붙이는 꼴이 역겹다
          개쓰레기들아 너그들 현장 처우개선에 협회가 뭘하더냐 병진들   삭제

          • jj 2019-12-06 17:01:08

            주택관리사를 4000명 아닌 4만명을 합격시켜 무한경쟁을 시켜야 한다고 봅니다.   삭제

            • dkrrhksaksdud 2019-12-05 21:40:02

              응시자의 81%가 합격하는게 자격시험?
              유자격자가 부족해서 그런것도 아니고..
              그냥 폐지해라.   삭제

              • 바다별 2019-12-05 18:55:29

                협회는 인원이 많다고 투정부릴게 아니라~ 일감을 만드는데 노력해야 합니다. 집합건물, 오피스텔, 일정규모이상 빌딩등 업역 확장을 위해 일을 해야지 감투싸움만 하고 있으니 ㅉㅉㅉㅉ   삭제

                • 전종일 2019-12-05 13:57:55

                  자격증이 유명무실화 되고 있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aptn 포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수태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20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