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과학 문화/여행
도심 속 궁궐의 아름다운 밤 ‘2019 창덕궁 달빛기행’[주말에 가볼까?] 220. 서울 종로구
승인 2019.04.12 10:37|(1238호)
서지영 기자 sjy27@aptn.co.kr
달빛기행 안내홍보물

[아파트관리신문=서지영 기자]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2019 창덕궁 달빛기행’이 이달 4일부터 10월 2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창덕궁의 밤을 밝힌다.

2010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10년째를 맞는 ‘창덕궁 달빛기행’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대표적인 고품격 문화행사다. 은은한 달빛 아래 청사초롱으로 길을 밝히며 창덕궁 곳곳의 숨은 옛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후원을 거닐며 밤이 주는 고궁의 운치를 마음껏 만끽할 수 있다. 또한 맛있는 다과와 함께 전통예술 공연을 감상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어 매년 뜨거운 사랑을 받아 오고 있다. 올해는 총 102회 행사가 예정돼 있다.

올해 ‘창덕궁 달빛기행’의 상반기 42회(4. 4. ~ 6. 9.) 입장권은 지난달 20일부터 옥션티켓(ticket.auction.co.kr)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문화유산 보호와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회당 100명으로 참여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전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하반기 60회(8. 22. ~ 10. 27.) 입장권 판매는 오는 8월 7일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내국인은 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고, 매주 목·금·토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를 위해 총 10매(1인 2매 구매가능)는 전화예매(옥션티켓 1566-1369)가 가능하다.

외국인은 옥션티켓과 전화예매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매주 일요일에 관람할 수 있다. 외국인은 영어, 중국어, 일어 해설을 구분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돈화문 담장

올해의 행사 프로그램도 풍성하고 다채롭다. 먼저 창덕궁 정문인 돈화문에 모인 사람들은 전통복식을 갖춰 입은 수문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해설사와 함께 금천교를 건너 인정전과 낙선재, 연경당 등 여러 전각을 고루 둘러본다. 연경당에서는 다과와 함께 판소리, 전통무용 등 다채로운 전통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낙선재 후원 내 상량정에서는 대금의 청아하고도 깊은 소리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으며, 작년부터 새롭게 선보인 ‘왕의 사계’를 주제로 한 ‘그림자극’은 관람객들에게 창덕궁의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달빛기행의 재미를 한층 더한다.

조선 시대 왕들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던 창덕궁은 조선의 흥망성쇠를 함께 한 왕실 공간이다. 문화재청은 우리 문화유산의 대표 활용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을 통해 우리의 궁궐이 품격 있는 문화유산에서 우리 국민은 물론, 세계인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2019 창덕궁 달빛기행’에 관한 더 자세한 문의는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방문하거나 전화(070-4422-3388)로 안내받을 수 있다.

※ 2019년 창덕궁 달빛기행 운영 일정: (상반기) 4. 4. ~ 4. 28., 5. 2. ~ 5. 4., 5. 9. ~ 6. 9. (하반기) 8. 22. ~ 10. 27.(매주 목~일요일)

달빛기행 주요동선

※ 창덕궁 달빛기행 주요 동선 소개
ㆍ첫 번째 장소: 돈화문
창덕궁 달빛기행의 첫걸음은 창덕궁의 정문인 돈화문(敦化門)에서부터다. 한 조당 20명으로 구성된 참가자들은 손에 청사초롱을 들고 어둠에 잠겨있는 궁궐의 고요한 침묵 속을 헤쳐 나간다. 돈화문은 광해군 1년(1609년)에 새로 지은 것으로 현재 창덕궁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이다. 
두 번째 장소: 금천교
보물로 지정돼 있는 금천교(錦川橋)는 현존하는 궁궐 안 돌다리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조선 태종 때 건축된 것이다. 참가자들은 금천에 비친 달을 벗 삼아 창덕궁 안으로 들어가게 된다.

세 번째 장소: 인정전
창덕궁의 정전(正殿)으로서 왕의 즉위식, 조회, 외국사신의 접견 등이 이뤄지던 정무 공간이다. 조선조에는 8명의 왕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올렸다.

네 번째 장소: 낙선재
낙선재는 헌종 13년(1847) 후궁 김씨의 처소로 지어진 뒤 덕혜옹주와 영친왕비인 이방자 여사가 거처하는 등 주로 왕실여성의 거주공간이 돼 왔다. 조선왕실의 몰락과 궁중 여성의 한을 더듬어 볼 수 있는 아름답지만 슬픈 공간이다.

다섯 번째 장소: 상량정
낙선재 후원에 우뚝 서있는 육각형 누각으로 상량정에서 바라보면 남산타워와 함께 도심야경을 즐길 수 있다. 대금의 깊은 소리와 함께 보름달에 소원을 빌어볼 수 있는 공간이다.

여섯 번째 장소: 부용지
부용지는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지다(천원지방)’의 우주사상에 따라 조성된 왕실 연못이다. 이 부용지에는 보물 제1763호인 ‘부용정’이라는 亞(아)자 모양의 정자가 반쯤 물에 떠 있듯 축조돼 있는데 한국 정자 건물의 대표적인 건축물로 꼽힌다.

일곱 번째 장소: 불로문~연경당 일대
불로문은 하나의 통돌을 깎아 세운 것으로 ‘늙지 않는 문’이라는 그 이름처럼 왕의 무병장수를 축원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불로문을 지나면 애련지를 지나 연경당으로 들어가게 된다. 연경당은 효명세자가 일반 양반가의 집을 모방해 궁궐 안에 지은 120여 칸의 집이다. 고종과 순종 시절에 연회 공간으로 자주 사용됐다는 점에 착안해 창덕궁 달빛기행에서는 이곳에서 다과를 제공하고 우리 전통예술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입장하기 전에 전통 복식을 갖춰 입은 직원들이 접수를 도우며, 돈화문을 파수하는 수문장과 함께 사진촬영도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19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