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2019 코리아 빌드’ 성황리 개최···간편 시공 제품 ‘눈길’건설·건축 세미나도 동시 열려
승인 2019.03.02 22:17|(1234호)
고경희 기자 gh1231@aptn.co.kr
'2019 코리아빌드'가 20일부터 24일까지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고경희 기자>

[아파트관리신문=고경희 기자] 메쎄이상이 주최·주관한 건설·건축 전시회 ‘2019 코리아빌드’가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경기 고양시 킨텍스(KINTEX) 제1·2전시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IoT·홈시큐리티, 건축공구, 내외장재, 방수재 등 건설·건축 관련 업체들이 신제품과 신기술을 선보였으며, 방수공사 등 자체공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간편하게 시공·유지보수 할 수 있는 제품이 눈에 띄었다.

칼리코의 1액형 방수재 '이젠코트' <고양=고경희 기자>

방수재 전문업체 칼리코는 모든 바닥 방수를 1액형으로 한 번에 시공할 수 있는 옥상방수 및 우레탄 보수재 ‘이젠코트’를 내보였다.

이젠코트는 우레탄을 걷어 내지 않고 바로 시공이 가능하고 하도, 중도, 상도 없이 1액형으로 한 번의 시공으로 끝낼 수 있다. 기존 우레탄 바닥과 접착성이 매우 강해 들뜨지 않고 공정과 공기가 대폭 줄어들어 시공비가 절감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지하실 내부 방수용인 ‘이젠코트 W’는 MMA수지를 기본으로 한 방수재로 축축한 곳에서 습기를 빨아들이며 경화하고, 경화 후 수성 에폭시로 표면을 처리하면 깔끔하게 표면을 연출할 수 있다. 롤러로 간편하게 시공 가능하고 균열을 방지할 수 있으며, 냄새가 거의 없는 것이 장점이다.

칼리코 관계자는 “이젠코트는 직접 시공하기에 쉽고 간단하며 시공 시간도 단축할 수 있어 자체공사를 많이 하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이용하기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송현엘앤씨의 안전선 스프레이 '뿌리는 피난선'과 '뿌리는 형광색' <고경희 기자>

이와 함께 안전선 스프레이 전문업체 송현엘앤씨의 안전선 스프레이 제품인 ‘뿌리는 안전선’ 등 제품이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뿌리는 안전선’은 다양한 색상으로 50㎜, 75㎜, 100㎜, 125㎜, 150㎜ 등 다양한 폭의 안전선을 그릴 수 있고 10분(상온 20℃ 기준)이면 건조돼 빠른 작업에 용이하다. 또한 ‘뿌리는 피난선’을 이용해 비상대피로 안내선 도포를 하면 비상사태 발생 시 도포된 축광빛을 따라 혼란 없이 안전하게 피난할 수 있다. ‘뿌리는 형광색’은 비상대피로, 장비 돌출부위 등에 도포 시 형광색으로 빛나 멀리서도 식별할 수 있다. 업체 관계자는 이들 제품이 누구든지 쉽고 간편하게 안전선 작업을 할 수 있어 작업 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송현엘앤씨 관계자는 “안전선 스프레이의 간편함 때문에 아파트에서 지워진 주차라인이나 분리수거장 안내선 등을 그리기 위해 구매하고 있고, 비상대피로를 야광으로 해 눈에 띄는 효과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제품 전시뿐만 아니라 ▲디지털트윈을 이용한 재난안전관리 제도 개선 및 재난감지·대피경로 시스템 세미나 ▲내화건축자재 세미나 ▲건축환경성능 향상을 위한 환경관리 건축기술 세미나 등 건설·건축 관련 다양한 세미나가 동시 진행됐다.

지난달 21일 내화건축자재 세미나에서 ‘장수명 공동주택 기술,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발제를 한 김수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장수명 주택은 미래가치”라고 강조하면서 “인필(Infill) 산업의 활성화가 장수명 주택 확대보급의 기본 조건”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51  |  등록일자 : 1992. 12. 21.
Copyright © 2007-2019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