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곽도 칼럼] 경쟁 사회에서 살아가는 지혜
승인 2019.02.01 11:17|(1229호)
중앙대학교 부동산관리투자전략최고경영자과정 교수

필자가 몸담고 있는 CEO과정은 10년 전 국내 처음으로 주택관리최고경영자과정으로 출발해 현재는 공동주택관리와 자산관리를 포함한 부동산관리로 확대했고 명칭도 부동산관리·투자전략최고경영자과정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공동주택관리 분야에서 활동하는 많은 분들이 참여해 줬다. 어느덧 10년의 세월이 흘러 얼마 전에는 300쪽에 달하는 10년사 발간과 함께 10주년 기념행사도 치르게 됐다. 매번 학생들이 1년 과정의 교육을 마치고 졸업할 시기가 되면 곱게 키운 딸을 시집보내는 심정이 돼 섭섭함과 아쉬움이 내 마음 한구석에 자리 잡게 된다. 마지막 수업에서 학교생활을 마치고 사회로 다시 돌아가는 분들에게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져야 할 몇 가지 덕목에 대해 당부의 말을 하게 된다. 비록 긴 시간은 아닐지라도 1년 동안 주경야독으로 학교생활을 통해 정을 많이 나눈 분들에게 학교를 떠나보내면서 평소 마음에 담아둔 이야기를 전해주고 싶은 생각에서 시작해 왔다.

그 내용 중 일부를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는 비전과 열정을 가져달라. 우리의 목표는 환경의 변화와 함께 계속 바뀌기도 하지만 본인이 정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남다른 많은 노력과 열정을 쏟아야 한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성취하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과 불타는 열정을 가슴 속에 늘 품고 있어야 한다. 논어 옹야 편에 ‘知之者不如好之者(지지자불여호지자) 好之者不如樂之者(호지자불여락지자)’라는 구절이 있다. 즉 아는 자는 좋아하는 자만 같지 못하고 좋아하는 자는 즐기는 자만 같지 못하다. 여기서 즐기는 자는 그냥 즐기는 것이 아니라 열정을 갖고 열심히 한다는 의미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열정이 없이는 어떠한 꿈도 이루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는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인간관계를 가져달라. 성공은 인간관계에서 시작된다. ‘하비 맥케이’의 ‘목마르기 전에 우물을 파라’에서는 “지금까지 성공한 모든 사람들이 공유하고 있는 특징을 딱 한 가지만 지적한다면, 바로 인간관계를 만들고 그것을 풍성하게 하는 능력이다. 기본을 모르고 성공을 바라지 말라. 성공은 인맥에서 시작된다”고 했다. 그러나 좋은 인맥, 즉 인간관계는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게 된다. 신뢰가 없다면 아무것도 이룰 수가 없게 된다.

셋째 꾸준히 노력하고 공부하는 자세를 유지해 달라. 오늘날과 같은 급변하는 사회에서는 평생학습을 통해 좋은 생각을 접하고 듣고 보고 배우지 않고는 다른 사람과 경쟁에서 이길 수가 없게 된다. 당신이 강에서 수영을 할 때 계속 같은 자리에 머물고 싶다면 끊임없이 발을 움직여야 한다. 내가 변하지 않고 남아 있으려면 변해야 한다. 그래야만 지금 그 자리에 머물 수 있다.(토니부잔. ‘낯선 것과 친해지는 법’)

넷째 사회에 봉사와 기부를 해달라. 이웃과 더불어 사는 삶이 일생의 삶을 값지게 한다. 인생을 마감하면서 남는 것은 그 사람의 이름과 명예뿐이다. 그중에서도 기부를 통해 얻은 명예는 오랫동안 많은 사람에게 각인된다. 선진국에서는 어릴 때부터 봉사와 기부를 가르치고 있다. 참고로 미국이 앞으로 100년간 전 세계를 지배할 것이라고 학자들이 말하고 있다. 필자도 같은 생각이다. 그 이유는 미국대학의 기부금에서 보면 짐작이 된다. 미국 대학의 기부금 1위는 예일대로, 학생 1인당 기부금이 382만9457달러(약42억1200만원)에 달하고 2위 하버드대로 378만8847달러, 3위 프린스턴대로 345만296달러에 달하고 있다.

다섯째 자기의 건강관리에 힘써 달라. 건강이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아무 탈이 없고 튼튼함을 말하고 건강은 한자 풀이로 굳셀 건(健)에 편안할 강(康)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건강 정의는 질병이 없는 상태뿐만 아니라, 신체적(Physical), 정신적(Mental) 그리고 사회적(Social)으로 완전히 안녕함(Well-being)까지도 포함하고 있다. 건강한 신체는 건강한 가정과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 나아가 국가발전에도 기여하기 때문이다. 다시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가정과 직장에서 본인이 이루고자 하는 뜻을 꼭 이루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원한다.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Copyright © 2007-2019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