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공/기업 이슈&이슈
LH, 지능형 계량기 활용 공동주택 통합검침시스템 개발소비자 실시간 에너지사용 확인···독거노인 안전 관리 등 부가기능
승인 2018.08.07 14:14|(0호)
서지영 기자 sjy27@aptn.co.kr
LH가 개발한 공동주택 지능형 전력계량시스템. <이미지제공=LH>

[아파트관리신문=서지영 기자] LH는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AMI) 개발을 마치고 이를 활용한 실시간 통합검침시스템 실증사업을 진주 남문산 행복주택단지(210세대)에서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AMI)는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계량하면서 수도, 가스, 난방, 온수 등 4종 에너지의 계량 사용량을 동시에 서버로 전송해 공동주택 5종 에너지의 통합 검침이 가능한 장치다.

과거에는 검침원이 세대를 직접 방문해 계량기를 육안으로 확인했기 때문에 검침원을 가장한 범죄의 위험이 있었고 관리가 어려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LH는 2006년 육안검침을 원격 검침시스템으로 개선했지만, 단방향 저속통신으로 소비자가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없는 등 에너지 효율 향상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LH는 소비자에게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극대화하는 기술개발을 2015년부터 중소기업인 (주)옴니시스템과 협업해 추진했고, 약 2년에 걸쳐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에 LH가 개발한 지능형 계량기를 활용하면 양방향 통신으로 에너지 사용 데이터를 분 단위로 수집하고, 서버에 저장해 실시간 통합검침이 가능해진다.

사용자는 스마트홈 월패드와 스마트폰에서 누적‧실시간 사용량과 요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모니터링하면서 효율적으로 소비할 수 있다.

또한 사용 에너지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보호자에게 문자를 전송하는 독거노인 안전서비스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세대 내 전기 사고와 양변기 누수 등 고장여부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LH는 실증사업을 위해 올해 11월 입주 예정인 진주 남문산 행복주택(210세대)에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와 통합검침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

실증사업 결과에 따라 새롭게 설계하는 공동주택에 지능형 계량기를 우선 적용하고, 향후 정부와 협의해 LH가 보유하거나 관리 중인 임대주택 약 100만호에도 지능형 계량기 교체를 고려하고 있다.

 LH 조휘만 주택시설처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를 발전시키고 표준화를 통해 확대 적용하게 되면 중소기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스마트시티에도 도입해 해외 수출 경쟁력까지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금강펜테리움 IT타워)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Copyright © 2007-2018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