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과학 생태
아름다운 단풍과 독특한 나무껍질 가진 ‘복자기’[알고 가꾸는 한국의 조경수] 5 복자기
승인 2018.02.09 01:19|(1182호)
아파트관리신문 aptnews@aptn.co.kr
복자기

단풍나무과 낙엽활엽 교목 ‘복자기’

중부지방과 북한지방의 산지에서 자란다. 가을에 붉은색으로 물드는 단풍이 아름답고 관상 가치가 높다. ‘나도박달’이라고도 한다. 수피가 오래될수록 세로로 갈라지고 종잇장처럼 벗겨진다. 4~5월에 황록색 꽃이 아래를 향해 핀다. 비옥한 사질양토를 좋아하고 음지에서의 성장이 양호하며 내한성도 있다. 가을 단풍이 빼어날 정도로 아름답고 나무껍질이 독특하기 때문에 도시공원, 아파트, 골프장, 펜션의 조경수나 중심수, 심볼트리로 식재한다. 큰 나무 하부의 반그늘에 식재하거나 산책로를 따라 가로수로도 식재할 수 있다. 봄철 노랗게 피는 꽃과 가을철의 붉은 단풍이 녹색 환경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만들어 낸다. 흔하지는 않지만 키우기가 쉬워 조경수로서의 가치가 높다.

수피

ㆍ번식: 6~7월에 채취한 열매의 껍데기를 제거하고 바로 파종한다. 또는 2년 동안 노천매장한 뒤 봄에 파장한다. 발아율은 25% 내외다.

ㆍ병충해: 진딧물, 진드기, 뿌리썩음병이 있다.

ㆍ가지치기: 자연수형으로 키운다. 가지치기 시 단풍나무에 준해 가지치기를 한다.

한국의 정원&조경수 도감(제갈영, 손현택 지음)
도서출판 이비컴(02-2254-0658)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파트관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채용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학의로 282 A동 21층 2107호  |  전화 (02)873-1114  |  팩스031-423-1143
발행인 : 김한준  |  편집인 : 홍창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창희
Copyright © 2007-2018 아파트관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